"태안 만리포서 바다 위 거니는 기분, 소나무숲 산책 즐기세요" (보도자료)
관리자 2021.03.13
127  

뭍닭섬 인도교와 산책로 준공

(태안=뉴스1) 김태완 기자 | 2021-03-03 11:13 송고
  • 공유
  • 축소/확대
  • 인쇄
‘뭍닭섬~천리포수목원 해안데크’ 모습© 뉴스1

‘만리포니아’로 불리며 새로운 서핑의 명소로 자리잡은 충남 태안 만리포 해수욕장에 바다 위를 거닐며 소나무 숲을 즐길 수 있는 산책로가 생겨 큰 관심을 끌고 있다.

군은 지난 2일 만리포 ‘뭍닭섬~천리포수목원 해안데크 설치공사 사업’을 준공했다.

‘뭍닭섬 산책로’는 만리포 해변 위쪽 끝자락에 위치한 뭍닭섬(소원면 의항리 산 185-53번지 일원) 둘레에 총 12억 4300만 원을 들여 155m의 산책로와 180m의 해상인도교를 설치하는 사업으로 지난해 1월 착공해 지난 2일 준공했다.

깔끔하게 만들어진 해안데크로 조성된 산책로를 거닐며 아름다운 서해바다와 울창한 송림을 함께 즐길 수 있다.

특히 해상인도교에서는 시원한 바닷바람과 밀려오는 파도소리를 들으며 마치 바다 한가운데를 걷는 기분을 느낄 수 있어 관광객과 주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뭍닭섬 산책로 모습© 뉴스1

군은 최종 마무리 점검 후 3월 초 ‘뭍닭섬 산책로’를 군민과 관광객에게 개방할 예정이다.

앞으로 군은 ‘뭍닭섬 산책로’를 ‘비대면 안심 관광지’로 선정된 바 있는 천리포 수목원과 연계해 위드 코로나 시대에 걸맞는 언택트 생태관광코스로 활성화할 계획이다.

가세로 태안군수는 “이번 ‘뭍닭섬~천리포수목원 해안데크 설치공사’를 비롯해 ‘만리포 전망타워 및 경관조명 조성사업’을 추진하는 ‘만리포 관광거점 지원사업’과 ‘전국 자원봉사자 연수원 건립’, ‘만리포 서핑스팟 및 안전교육센터 건립’, ‘만리포항 어촌뉴딜 300사업’ 등을 진행하는 ‘만리포 특화개발’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만리포 해수욕장이 ‘국가대표 해수욕장’으로 명성을 떨칠 수 있도록 국내외의 최신 관광 트렌드를 분석하고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을 수립, 관련 사업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tw3412@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