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여름?' 충남 만리포해수욕장 가득 메운 텐트들 (보도자료)
관리자 2021.06.24
504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30도에 육박하는, 뜨거운 한여름 날씨처럼 무더운 주말을 맞아 19일 충남 태안군의 만리포해수욕장에 관광객들이 대거 몰렸다.
 
큰사진보기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19일 오후 3시경 만리포 해수욕장 해변에는 텐트와 그늘막 수백개가 설치된 가운데 관광객 수백여 명이 더위 속에도 물놀이를 하는 모습이었다.
 
큰사진보기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해상에는 레저보트가 관광객들을 싣고 신나게 파도를 가르고 있고 가족단위 관광객들은 수영하거나 물놀이와 모래사장에서 모래체험을 하고 있다.
 
큰사진보기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정식 개장을 이주일 앞둔 가운데, 만리포관광협회 측은 사무실에 직원들을 배치하고 관광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위해 분주한 모습이다.
 
큰사진보기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다만 이 곳은 아직 정식개장 전이라, 별도 구조대원이나 발열체크 인원이 배치되지 않은 상황이다. 그런 상황에서 지난주에 이어 여름 성수기 이상으로 관광객이 몰리자, 사무실 측은 다소 당황한 듯 보인다.
 
큰사진보기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이에 대해 만리포관광협회 관계자는 "지난해 같으면 조기개장으로 안전요원, 구조대원 배치와 입구에서 입장객에 대한 발열체크 등이 이루어졌을것"이라며 "올해는 7월3일 개장이라 (이를) 준비중인데, 연이어 관광객들이 몰리면서 담주부터 태안군과 협의해 별도의 대책을 세워야할것 같다"고 말했다.
 
큰사진보기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이처럼 만리포를 비롯한 태안반도 28개 해수욕장과 40여개 항·포구에 수십만명 이상의 관광객들이 방문 코로나19의 답답함을 달래고 있다.
 
큰사진보기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큰사진보기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